농협 직원들 ‘비밀 대출’

사회 뉴스


농협 직원들 ‘비밀 대출’

함용남 기사등록일 :
7일 농협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농민들이나 일반 고객한테는 연 3, 4%의 이자를 받고 주택 구입 자금을 빌려주면서 직원들한테는 1%도 안 되는 이자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아예 한 푼도 안 받는, 이자율 0%의 공짜 대출을 받은 직원도 있다.

이 같이 농협이 직원들에게 대출이자를 면제해준 방식은 소위 '페이백', 현금으로 돌려주기다. 1억 원을 빌리면 이자 2.87%를 다음해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방식인데, 보통 3,4%였던 대출이자를 감안하면 1% 미만의 이자만 내는 셈이다. 이렇게 매년 직원 수백명에게 이자를 돌려주는데 11년간 430억 원 이상이 쓰였다.

저금리로 대출이자 자체가 낮아지다 보니 이자 전부를 돌려받는 직원들도 늘어 올해는 0%, 아예 무이자 대출을 받게 된 직원도 15명이 나왔다. 농민들이 출자한 돈을 갖고 대출을 해주는 곳이 농협이지만, 농민들은 꿈도 못 꿀 혜택이다.

작년 국정감사에서 과도한 특혜라는 지적이 나오자 농협은 이자를 절반만 돌려주겠다는 개선안을 내놨지만 올해도 이 제도를 계속 유지해왔다. 직원에게만 특혜를 준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농민장학금 규모를 늘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마저도 올해 2억원이 줄었다. 농협 사업구조 개편을 위해 세금 8천억원을 투입하는 상황에서 매년 40억원 가까이 드는 직원 특혜 대출이 온당하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은 "농민들이든 또는 서민들이든 한 1% 이자만 내린다고 해도 굉장히 민감하게 받아들이거든요. 어려운 농촌 현실에 맞게 우리 농민들에게 그러한 혜택을 더 빨리해주는 게 더 우선입니다"라고 말했다. [함용남 법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