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운명의 힘’

생활/문화 뉴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운명의 힘’

함용남 기사등록일 :
5일 예술계에 의하면 대구시 오페라하우스가 12일과 13일, '오페라의 황제' 베르디의 걸작오페라 '운명의 힘'으로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할 예정이어서 점차 기대가 증폭되고 있는 분위기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의 제안으로 작곡된 오페라 '운명의 힘'은 1862년 11월 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에서 성공적으로 초연된 이후, 1869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막으로 개정되어 오늘날까지 주로 공연되고 있다.

베르디 중기의 3대 오페라(운명의 힘, 가면무도회, 돈 카를로) 중 하나로, 한층 성숙해진 베르디의 관현악을 충분히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다.

오페라의 주요 선율이 집약되어 있어 단독으로 연주될 만큼 유명한 '서곡'을 시작으로, '천사의 품 안에 있는 그대여', '나의 비극적인 운명' 등 오페라의 주요 아리아와 이중창이 연주되는 3막, 그리고 집시 '프레치오실라', 수도사 '멜리토네'가 합창단, 발레단과 함께 연출하는 4막의 역동적인 군중신은 특별히 명장면으로 꼽힌다.

'운명의 힘'은 베르디의 작품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비극으로, 우발적인 사고에서 시작되어 복잡하게 얽혀가는 인물들의 잔혹한 운명을 이야기하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운명의 힘'은 '운명'이라는 이번 축제의 주제를 가장 잘 나타내는 작품으로, 높은 완성도로 축제를 완벽하게 마무리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오페라 달빛동맹'이 향후 대구와 광주의 활발한 문화교류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함용남 법조기자]